내게 남은 하루가 줄었다



(시간에 대한 이미지)

오후 6시

오후 6시. 하루의 3분의 2가 지나가는 시간, 이쯤이면 아- 오늘도 하루가 저무는구나 생각한다. 하지만 보통의 일상이 끝났지 오늘 하루가 끝난 건 아니다. 어쩌면 나‘만’의 시간이 새롭게 시작되는 시간이기도 하다. 온종일 사람과의 관계 속에 있었지만 집으로 돌아오는 길, 홀로 사무치게 외롭다고 느껴질 때가 있다. 누군가에게 전화를 하고 싶고, 술 한 잔 기울이자 하고 싶고, 함께 걷자 하고 싶다. 오늘이 가기 전에.

며칠 전, 선배는 내게 아무 조건 없이 너를 바라봐 준 사람이 있었느냐고 물었다. 난, 있었다고 대답했다. 그리고  잊혀지지 않는 그 사람의 말을 꺼냈다. “널, 웃을 수 있게 해주고 싶어, 내가.” 그는 내게 문득 전화를 걸 수 있는 사람이었고, 술 한 잔 하자고 편하게 말할 수 있는 사람이었고, 함께 걷자고 할 수 있는 사람이었다. 오늘은 아무런 전화번호도 누르지 못한 채 아직도 연락처에서 지우지 못한 그 사람을 바라본다. 한 아이의 아빠가 된 그는 예쁜 아이의 사진으로 자신을 표현하고 있다. 물론 지금은 그 사람이 잘 지내기만을 바란다. 욕심이라면 친구였던 우리 사이에 먼 훗날 맥주 한 잔을 기울일 수 있는 날이 오지 않을까 상상해 보는 정도. 

지나간 시간을 되돌아보기를 그만두고, 좋아하는 작가의 칼럼을 읽는다. 때마침 좋아하는 작품 ‘나의 미카엘’의 리뷰. 외면의 삶은 ‘그때 ~하지 않았더라면’의 형식으로 인류의 역사를 통해 무한히 반복된다. 모든 이야기는 바로 이 형식에 기대고 있다. 오늘도 나 역시 잠시 ~하지 않았더라면의 형식에 빠져 있었던 시간이었을까. 나만의 시간으로 다시 되돌아오는 길. 집으로 돌아가서는 요즘 통 읽지 못한 책읽기에 다시 힘을 내어 보기로 한다. 오랜만에 나의 미카엘을 다시 읽을까, 아니면 도서관에 들러 정밀한 묘사에 감탄한다는 소설 ‘여름은 오래 그곳에 남아’를 대출해 올까. 그래, 이른 더위가 찾아온 6월의 초여름 저녁, 도서관 길을 걸어야겠다. 























(노트표지/내지 이미지)


숲에서 보낸 편지
13 August 2017


DEAR



오랫동안 홀로 생각을 해온 끝에 당신에게 편지를 쓰기로 했습니다. 당신은 삶이란 투쟁의 시간이라고 했던가요. 그로 인해 그동안 내가 발견한 삶도 시간인 것 같습니다.

매일 시간이 흐르고 있음을, 정확히는 삶의 시간이 줄어들고 있음을 자각할 수 있도록 어떻게 하면 종이에 기록할 수 있을까요? 이것이 오늘의 고민이었습니다. 노트를 제작하며 우리는 단순히 일기장이 되어버리는 기록의 종이가 아닌 시간을 담는 기록의 종이를 만들고자 합니다. 시간이라 함은 직설적으로는 숫자로 표현할 수 있겠지요. 조금 다른 시각으로 본다면 달의 변화로도 표현할 수 있을거라 생각했습니다. ‘원형을 그려놓고 오늘의 달을 그려보세요.’라고 한다면 매일 달라지는 달의 변화에 따라 시간이 흐름을 느낄 수 있으며 또한, 하루에 한 번 밤하늘을 바라볼 수 있는 시간을 가질 수도 있겠지요. 까만 밤하늘의 홀로 매일 다른 모습으로 노랗게 떠있는 달을 바라보는 일은 꽤나 근사한 일이지 않나요? 달의 시간이야말로 이성과 감성을 모두 느낄 수 있는 일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물론 내일이면 또 어떻게 달라질지 모르지만 오늘은 이렇게 달을 따라 시간의 표현법을 생각해 봤는데 어떠신가요?

ORDER NOW





(슬라이드 공간 이미지) > 시간이 직관적으로 드러나는 공간 구성

예약하기


당신은 지금 어떤 시간을 보내고 있나요?
바쁜 일상에서 벗어나 잠시 조용하고 편안하게 쉬고 싶다면
고요한 공간에서 마음을 적어 내려가고 싶다면 메종 드 코튼을 찾아주세요.
당신의 소중한 시간을 따뜻하게 보낼 수 있게 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