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답지만 슬픈시간



category


지금 이 시간은 내 존재를 증명해주는 자연의 순환을 숫자화한 하나의 아름다운 지표이면서 우리 삶의 처음과 끝 사이에 있는 슬픈 지표입니다. 아이리드더페이퍼는 소중한 시간을 종이를 매개로 기억하려 합니다. 종이는 자연의 재료인 식물로 만든 우리에게 가장 편안한 서사(문자를 사용하여 표기하는 일 전반) 물성입니다. 어쩌면 지금 우리는 손가락을 터치해 빠르게 서사하는 디지털에 '익숙'하지만 펜을 손에 쥐고 한 자 한 자 써내려가는 온기가 담긴 종이는 마음에 '편안'함을 주는 또다른 물성이라고 생각합니다. 내게 남은 시간 속에 언제라도 차분히 종이 한 장에 글을 써보세요. 시간을 담은 클래식하고 정갈하게 디자인한 4종의 종이를 소개합니다. 


시 hour의 종이
시의 종이는 손목시계로 디자인되어 있습니다. 시계의 다이얼은 원형의 형압으로 엠보싱 되어 있으며 다이얼 안에는 프랑스어로 낮과 밤의 단어가 쓰여 있습니다. 하루의 24시간 중 당신에게 특별한 시간을 기억해보세요. 시침, 분침의 핸즈는 1층 서비스 공간에서 제공합니다. 종이의 반대면은 시간의 기억을 글로 써보세요.

색상: 화이트
사이즈: A6
그문드코튼지 110g



일 day의 종이
일의 종이는 화이트 셔츠로 디자인 되어 있습니다.
1930년대, 영국 셰빌로우 거리에 맞춤 수트 붐이 일면서 시작된 이니셜 셔츠는 개인 오더의 표시와 서비스 차원에서 시작되었으며 가장 클래식한 위치는 셔츠 포켓 중심선을 따라 포켓 바로 아래, 눈에 잘 띄면서도 스타일을 망치지 않을 만한 자리
일의 종이에서는 오늘 날짜로 디자인되어 있습니다. 날짜는 숫자로 인쇄되어 있으며 숫자 사이에는 원형의 형압이 엠보싱 되어 있습니다. 오늘밤, 밤하늘을 바라보며 달의 모양을 기억해보세요. 종이의 반대면은 당신이 오늘 만난 작은 오브제를 붙여 콜라주를 할 수 있습니다. 2층 서비스 공간에서도 작은 오브제를 제공합니다.

색상: 화이트
사이즈: A5
그문드코튼지 110g




월 month의 종이
월의 종이는 손수건으로 디자인되어 있습니다.
올해의 12개월로 디자인되어 있습니다. 1월부터 12월까지 텍스트로 인쇄되어 있습니다. 종이의 반대면은 형압으로 된 선을 따라 이 달이 가기 전 그리운 누군가를 기억해 편지를 써보세요. 2층 서비스 공간에서는 편지를 봉할 수 있는 씰링 왁스를 제공합니다.

색상: 화이트
사이즈: A4
그문드코튼지 110g



연 year의 종이
연의 종이는 안경으로 디자인되어 있습니다.
사진과 200년의 시간으로 디자인되어 있습니다. 형압으로 된 선을 기준으로 하단에는 올해를 기준으로 이전 100년, 이후 100년이 텍스트로 인쇄되어 있습니다. 200년의 시간 동안 자신의 처음과 끝의 시간을 가늠해보세요. 

색상: 화이트
사이즈: A3
그문드코튼지 110g